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Pink
글작가 / 작은행성

Pink-작은행성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7.0/10
(참여 :1명)
리뷰 [1]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은행성 님의 장편로맨스. 카리스마 가득한 잘나가는 가수 유재혁과 그의 코디네이터 연분홍. 짝사랑하는 분홍이 선을 봤다는 얘기에 자극을 받은 재혁이 움직이기 시작하지만 마음과는 달리 상황은 계속 꼬여가기만 하는데……. <작가소개> 작은행성 어린 왕자가 살던 작은 행성처럼 장미 한송이에 행복해지고 싶은 마음을 가진 초보 . <작품소개> 코디네이터 3년차인 연분홍. 세 딸 중 막내이지만, 학벌도 미모도 변변한 직업도 없다는 이유로 언니들을 제치고 먼저 시집보내지려 한다. 잘나가는 연예인 유재혁. 카리스마 가득한 잘생긴 꽃미남. 그러나 자신보다 연상인 분홍을 짝사랑하는 중이다. 분홍이 선을 봤다는 얘기에 자극을 받은 재혁이 움직이기 시작하지만 마음과는 달리 상황은 계속 꼬여가기만 하는데……. 카리스마 가득하던 호랑이가 애교 가득한 고양이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핑크빛 가득한 사랑이야기. -본문 중에서 “누나, 오늘 선본 거 어떻게 됐어?” “좋다가 말았지 뭘.” “남자 괜찮았어?” “뭐, 그럭저럭.” 준과의 대화에 경미가 끼어들었다. “뭐하는 사람이래요?” “치과 의사래.” “어머, 정말요? 언니 좋겠다. 잘 해봐요.” “그럴 생각이야.” 경미가 호들갑을 떠는 사이 재혁이 재킷을 분홍에게 확 집어 던졌다. 얼굴에 떨어진 재킷을 끌어 내리며 재혁을 노려보았다. 재혁은 피곤한지 머리를 기댄 채 눈을 감고 있었다. “그만 떠들고 젓가락이나 가려.” 눈을 뜨지도 않고 말하는 재혁을 다시 한 번 노려보고는 입을 삐죽이며 다리에 재킷을 덮으며 눈을 감았다. 피곤했던지라 도착할 때까지 잠이나 잘 생각이었다. 그러나 경미는 여전히 궁금한지 질문을 해댔다. “다음에 언제 만나기로 했어요?” “아! 그러고 보니 그 생각을 못 했네.” “뭐야? 그럼 연락처도 안 받아왔어요?” “그러게. 바보! 바보!” 분홍이 자학하며 머리를 콩콩 쥐어박았다. 그 모습에 재혁이 눈을 뜨고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을 지어 보이다가 기어이 한마디 던졌다. “그걸 이제 알았냐?” “씹! 너 때문이잖아, 이 자식아!” “조용히 좀 해라! 무슨 여자 애가 그렇게 소리를 벅벅 지르냐?” “내가 애냐? 이 자식아!” “아줌마라 그렇게 소리를 잘 지르는 거냐?” “그래! 나 늙어서 아줌마라 그런다!” “자랑이다!” “그래 자랑이다!” 재혁의 한심하다는 눈길에 다시 소리를 지
사랑스런 여우-작은행성

사랑스런 ..

작은행성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