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널 찾아가고 있어, 지금
글작가 / 제로드

널 찾아가고 있어, 지금-제로드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브릴리앙
전체관람가
2020.01.2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도대체 어디에 있는 겁니까? 2017년 한국에 살고 있는 거 맞아요?” “당연하, 네? 뭐라구요? 지금 2019년인데요?” 장난도, 농담도 아니었다. 남자는 2017년에 살고 있었고, 여자는 2019년에 살고 있었다. 요상한 휴대폰 하나 때문에 과거에서 미래로 통하는 전화가 시작되었다. 비가 오는 날이면 두 사람은 빗소리와 함께 서로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여자는 남자가 편안하고 남자는 여자가 재밌다. “은우택 씨, 생각해 본 적 있어요? 우리한테 왜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졌는지?” “우린 운명이니까요. 오도영 씨.” 서로를 운명이라고 믿고 있는 남녀. 시공간을 초월한 통화. 거부할 수 없는 운명. 끊어지지 않을 인연. 이 모든 것의 시작은 무엇일까. 이런 일이 일어나게 된 이유가 뭘까. 우택은 2017년의 도영을, 도영은 2019년의 우택을 애타게 찾고 있다.
다이어트 레시피_사랑을 극복하는 방법-제로드

다이어트 ..

제로드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