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이 밤을 건너 너에게로
글작가 / 강은환

이 밤을 건너 너에게로-강은환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3.06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4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      
 

그때, 한 사내가 무연의 어깨를 강하게 감싸며 수면 위로 건져 안았다.
연못의 중앙에서 요동치던 달이 제자리를 찾았다.
화원은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은은한 꽃의 향기에 집중할 수 있을 만큼 고요해졌다.
속살거리며 내리던 비도 그쳐 있었다.

“이제 무연은 내 여인이다.”

끝내 지키지 못한 인연을 떠올리며
끝까지 지키고 싶은 인연이 생겼다.

“모든 힘을 다해, 전하 곁에 있겠습니다.”

푸른 달빛이 내리던 정원에서 시작된 두 남녀의 이야기…….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