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하찮은 로맨스
글작가 / 한희

하찮은 로맨스-한희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동아
전체관람가
2019.04.09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현대물 #라이벌/앙숙 #갑을관계 #직진남 #짝사랑남 #까칠남 #오만남 #능력녀 #사이다녀 #무심녀 #우월녀 #걸크러시 #털털녀 #하찮남 작곡하는 곡마다 줄줄이 히트를 치는 유명 작곡가 민채현. 그러나 오만하고 건방진 말투 때문에 대중의 공분을 산 그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극성 안티들의 위협에 시달리게 되자 경호팀 ‘힘센 우리들’에 경호를 맡기게 된다. “저 여자분은 뭐 하시는 분입니까? 뭐 그 힘센? 그 팀의 매니저입니까?” 그러나 경호팀과 처음 대면한 날, 경호실장인 주영을 믿을 수 없다며 심기를 건드린 채현은 그녀에게 업어치기를 당하는데. ‘복수를 해야지. 어디 민채현 몸값이 얼만데 이렇게 바닥에 패대기를 쳐……!’ 자존심이 크게 상한 채현은 주영에게 복수를 시도하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가며 오히려 더한 굴욕을 맛본다. 매번 당하기만 하면서도 끊임없는 복수의 순간을 노리던 채현은 어느 날, 노래 부르는 주영의 목소리에 복수는 싹 잊어버린 채 그녀에게 반하게 된다. 그는 더 이상 복수가 아닌 그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주영의 남자 취향에 맞추려 노력하는데. “손 주세요. 데이튼데 손잡고 가야 하는 것 아닙니까?” “……수작 부리시네요?” “예. 한 실장님 마음 여느라고 아주 정신이 없습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