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시절연인
글작가 / 다미레

시절연인-다미레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루체
전체관람가
2020.07.0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4,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은근격정멜로 #첫사랑리뉴얼 #1987기억소환 #케렌시아 #뿔테안경섹시남
#허당여주 #미중년 #연하집착남 #스케이트보드달인여주 #여주한정밀크남 #헤로인시크

she

태양을 절반으로 가로지르던 문제아에서 네임벨류 자랑하는 전문인으로 비상하다
깊은 상실과 쇠락으로 인해 삶의 아케디아에 빠진 48호실 여자, 다인

“자고로 라면은 뺏기는 게 반, 뺏어 먹는 게 반이거든. 그래서 맛있는 거고.”

목울대까지 찬 눈물에 모든 순간 부서질 것 같으면서도 유머로 우울을 감춘 어른이
다인의 문제적 유년을 정확하게 기억하며 발아되지 못한 감정을 부추기는 어른 남자의 출현

“이상해, 그 남자가 서울에 없는 것뿐인데…… 비상구가 전부 열린 기분이야.”


who

기억저장고 속의 그녀를 만난, 완성된 어른 남자의 멋과 맛을 알며
클래식한 뿔테 안경이 미소처럼 잘 어울리는 미스터리 동창생, 우재

“큰일 났다, 지우재. 날 기억해 줘…… 내가 누구인지, 우리가 어떤 인연으로 만났었는지.”


and

어느 밤 잡은 가녀린 손의 그녀를 이대로 놓아 줄 수 없는
영화 속에서 빠져나온 매혹적인 헤로인시크, 이든

“내가 맛있다고 느낀 적 있었잖아요. 모르겠어…… 이 미친 감정이 언제쯤 멈출지.”


서로가 인연인지 연인인지 정의하지 못하는 남녀의 숨 가쁜 정오의 시간
그 조락과 혼란 속에서 기억과 추억으로 짙어지는 관계의 이름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