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현재의 사정    
글작가 / 레이민

현재의 사정-레이민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9.08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5권     
 

오늘도 내일도 늘 바쁜, 싱글맘 사정. 짝사랑과의 단 한 번의 실수, 남자에게는 기억도 나지 않는 실수였겠지만 그녀에게는 사랑이었다. 하지만 어떻게 되었건 남은 대학 학기도 마치고, 어서 취직도 해야만 한다. 경주에서 엄마가 돌봐주고 있는 딸인 유미를 혼자 힘으로 당당히 키우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살고 있다. 식당에서 주말마다 일하며 오늘도 희망을 키워가는 그녀의 신경을 거슬리게 하는 남자가 있으니 1106호에 사는 현재이다. “전 1106호가 아니라 사현재입니다. 성은 사에 이름은 현재. 뭐 편하게 나이 따지지 말고 현재라고 불러요.” 남자가 기지개를 켜며 입을 크게 벌려 하품을 했다. “아흐! 간만에 오글거리는 멘트를 날렸더니 몸이 뻐근하네.” 지금 편할 상황이 아닌데도 남자는 전혀 개의치 않는 것처럼 행동했다. “뭐 나한테 우리 자기요? 내가 언제부터 그쪽 자기였다고 그딴 식으로 말해요!” 내가 다시 소리를 지르자 그가 찰싹 달라붙으며 진지하게 말했다. “그럼 오늘부터 하면 되는 거 아닌가?”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