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이 사과는 그대의 것 (21세기 메르헨 시리즈 3)    
글작가 / 판타.레이

이 사과는 그대의 것 (21세기 메르헨 시리즈 3)-판타.레이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20.10.23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       
 

<작품 소개>

※ 메르헨 시리즈의 마지막 3부.


<저 인간은 생리적으로 무리야>
혜경은 직장 상사이자 사돈이 너무도 싫다.
바람둥이, 무책임, 무계획인 주제에 늘 실실거리고 웃는 그 가벼운 인생이 생리적으로 맞지 않다.
그런 내가 온갖 잔소리를 하며 엄마 노릇까지 해야 하다니!


<완전 여자 윤성제야>
준희는 사돈처녀 혜경의 잔소리가 늘 성가시고 귀찮다.
얼굴은 더없이 취향인 예쁜 그녀가 어째서인지 자신만은 잡아먹지 못해서 안달이다.
하지만 그녀의 매서운 말투와 눈빛과는 달리 상냥함이 엿보이는 마음은 언제나 달콤해서 문제인데….


- 과거의 상처로 인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제 자리를 맴도는 사돈남녀의 사랑찾기!


<작가 소개>

- 판타.레이

73년생, 건강문제로 은신자처럼 집순이로 살아가는 중. 정통 판타지와 정통 로맨스를 주로 쓰며 언제나 오소독스한 재미에 충실하고자 합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