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다섯 살이 된 전남편
글작가 / 슈슈

다섯 살이 된 전남편-슈슈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디엘미디어
전체관람가
2022.10.28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2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      
 

육 개월 만에 끝나버린 결혼생활.
세은에게 남은 건 추락한 신데렐라라는 타이틀과 함께 전남편이 남긴 집뿐이다.
한여름 밤의 꿈같았던 지난 시간들을 곱씹으며 취해있던 밤.
이혼한 전남편이 다섯 살이 되어 돌아왔다.

“은세응. 디금부터 내 말 잘 드어.”
“....?”
“나 우딘이야.”
“?”
“네가 아는 그 강우딘이야.”
저와 시선을 맞춘 아이가 진지하게 눈을 깜빡여왔다.
허허, 이 맹랑한 녀석 좀 보소?
뽀얀 얼굴에 칠흑 같은 머리카락과 말간 눈망울.
오동통한 뺨과 앙증맞은 입술이 강우진 판박이인 건 알겠는데...
“이거 꿈 앙니야.”

하루에 다섯 살과 서른 살을 넘나드는 이 남자.
졸지에 전남편이랑 동거… 아니, 육아하게 생겼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