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그리 운(雲)    
글작가 / 민연경(별리)

그리 운(雲)-민연경(별리)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당신을 기다리는 시간, 한 시간 이십분. 나는 아직 사십분쯤은 떨리는 가슴으로 당신을 기다립니다. 당신이 오기를, 나에게 당신이 오기를, 숨쉬는 것도 버거울 만큼 기대합니다. 내게 당신은 독한 양주와도 같이 가슴을 뜨겁게 합니다. <작가 소개> 2001년 7월 [대련]으로 인터넷에 글쓰기 시작. 현재는 [로망띠끄]와 [별리의 글방]에서 “별리”로 활동. 대련, 위험한 계획, 그리 운(雲), 노랑병아리, 서리를 머금은 단풍, 연인과 그 외 다수의 단편 현재 [혼례]를 로망띠끄와 개인홈에서 연재중. 홈페이지 : http://indigoin.com <작품 속에서> 수영의 말에 건우는 더듬더듬 전기스위치를 찾았다. 그녀의 얼굴을 보고 싶었다. 가슴이 얼마쯤 진정되는 것은 무턱대고 거부로 일관하던 수영이 그나마 내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한 안도였다. "불 켜지마. 우리 그냥 이대로 있자. 어두워도 말을 할 수 있잖아." "그래." 엉거주춤 건우는 다시 앉았다. 등 뒤로 딱딱한 벽이 굳건하게 버티고 섰다. 그 아래, 그녀가 누웠음직한 요는 아직도 여전히 깔려있었다. 처음과 다르게 방바닥에 훈기가 있다는 것만이 달랐다. "왜 왔니?" "어떻게 사는지 궁금해서." "그랬구나. 그래, 어때?" "별로 마음에 들지는 않다." "그렇구나." 단답형의 질문과 답변이 이어졌다. 건우는 세워진 무릎에 손을 얹고 어두운 창에 연하게 비치는 빛을 보았다. 그것을 보며 그도 무언가 물어야 했다. 뭘 묻지? 뭘? 딱히 무엇도 떠오르지 않는 건우를 재치고 수영이 또 물었다. "요즘 잠 못 잤니?" "응." "왜? 아, 요즘도 취재할게 많겠구나. 이참엔 시사지 한 개 못 봤어." "봐도, 못 찾았을 거다." "왜?" "내 기사가 실린 곳이 없으니까." 꿀꺽, 마른침을 삼키는 소리가 들렸다. 그녀가 또 무언가 미안하다는 말을 할 것 같았다. "카페는 잘 돼?" 또 한 번 꿀꺽하는 소리와 함께 간신히 그녀가 대답했다. "응." "힘든 건 없고?" "응." "화분들은 잘 커?" "아마도." "다행이네." 중요한 것을 지척에 두고 내내 겉돌기만 하고 있는 대화라는 것을 모르는 것도 아니면서 두 사람은 연방 묻고 답했다. 그것으로 찾아온 작은 평온을 놓고 싶지 않았기에 누구도 그것을 탓하지 않았다. "이러고 있으니까 간월도 민박집이 생각나네." 수영의 말에 건우는 간월도의 민박집을 떠올리기 위해 머리를 굴려야 했다. 그러나 간월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