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붉은 꽃은 밤에 지고
글작가 / 포지티아

붉은 꽃은 밤에 지고-포지티아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1.2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4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       
 

묘한 꽃향기에 이끌린 그날, 마음을 주고 싶은 여인을 만났다. 짙은 혈향이 나는 비가 내리던 그날, 기대고 싶은 사내를 만났다. * * * 하백이 손가락으로 유현의 가슴에 있는 흉터들을 슬슬 긁듯이 만지다 흉터에 입술을 가져다댔다. 탄탄한 가슴에 낙인을 찍듯 반복해서 붉은 입술이 닿았다 떨어졌다. “제가 무슨 선택을 하든 받아주신다 하셨지요.” “그러했지.” “그리하면… 저 역시 나리의 모든 것을 받아들이겠사옵니다. 부디…….” 유현이 입술을 떼고 하백의 얼굴을 보았다. 하백이 희미하게 미소 지었다. 눈물은 자국만 남고 마른 뒤였다. 유현의 혀가 눈물자국을 닦아내듯 핥았다. 하백은 유현의 체취를 힘껏 들이마셨다. 유현에게선 흙냄새가 났고, 비의 냄새도 났다. 항상 옅게 배어 있던 피 냄새는 나지 않았다. “더… 더…….” 이때만큼은 하백은 죄책감 따윈 잊었다. 자신에겐 허락되지 않을 것이라 여겼던 행복이 무엇인지도 알 것 같았다. 유현은 하백의 위에서 열띤 눈으로 그녀를 내려다보았다. 긴 속눈썹 아래 눈동자가 지닌 건 단지 욕망만은 아니었다. 달빛은 여전히 하백의 흰 살을 빛내주었다. 흐트러진 하백의 머리카락을 유현이 손으로 모았다. 달이 기울어 산등선을 넘어갔다. 겨울의 밤은 길었다.
여주지만 결말을 모릅니다-포지티아

여주지만 ..

포지티아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