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난엽(蘭葉)
글작가 / 릴케

난엽(蘭葉)-릴케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도서출판 선
전체관람가
2020.05.22 | 완결
10.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바람이 갈대를 스치고 지나가는 소리가 스산하게 공기를 떠돌았다. 극은 난엽이 꼭 안고 있는 저고리를 빼앗듯 쥐어 속저고리 너머로 하얗게 드러난 난엽의 어깨를 덮어주었다. 가까이 다가온 극의 숨소리와 비단 저고리의 촉감이 싸늘한 밤공기를 막아주었다. “왜…… 저를 도와주셨나요?” “가여워서…….” 난엽은 고개를 푹 숙였다. “어서 가.” 극이 몇 걸음 뒤로 물러서더니 외치듯 말했다. 난엽은 어찌할 줄을 모르고 서 있었다. “가라니까!” 난엽은 패물을 꼭 끌어안고 울음을 터뜨리며 돌아섰다. 순간 달려온 극이 난엽의 어깨를 돌려세웠다. “이름, 이름이 뭐니?” “난엽…….” “난 이극. 언젠가…… 다시 보자. 꼭!”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