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열혈왕후
글작가 / 박정희(불유체)

열혈왕후-박정희(불유체)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웰콘텐츠
전체관람가
2021.12.03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5,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 본 도서는 2019년 4월 2일에 타출판사의 종이책 버전으로 본문을 교체하였습니다.
새로워진 내용으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그대에게 미안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이대로 이 혼약을 지속시킬 의지가 나에겐 없다.
지금 당장 무엇을 어쩌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언제고 때가 되면 분명 이 일을 바로잡을 것이다.

첫날밤, 자신의 왕비가 된 여인에게 그리 말한 사내.
한 나라의 왕이란 지위를 갖고 있으나, 사람을 쉬이 믿지 못하고
마음마저 어느 한 곳에 머물게 못하는, 어찌 보면 외로운 자, 의종.

제 매몰찬 말에도 상처조차 입지 않은 그녀가 의종은 도리어 신기하고
거기다 그녀의 의문스러운 행동마저 그의 호기심을 자꾸만 자극하는데.


-분명 전하께서는 말씀하셨습니다. 언제고 때가 되면 저를 폐하실 것이라고 말입니다.
그렇다면 이미 신첩은 폐비가 된 것과 진배가 없습니다. 전하의 말씀은 곧 법이기 때문입니다.
허면 신첩은 어찌해야 하는 것입니까. 제가 이제 지아비가 아닌 전하 앞에서 스스로 옷고름이라도 풀어 드려야 하는 것입니까.

첫날밤, 지아비가 된 사내에게 곧 소박을 놓겠다는 말을 들은 여인.
도리어 그렇다면 저를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당당히 말하면서
상처조차 입지 않을 만큼 남자를 믿지 못하는 그녀, 단영.

얌전히 앉아 구중궁궐 속 꽃으로 사는 것보다
흉한 분장과 남장을 한 채 궁 밖에서 돌아다니는 게 더 성에 맞는,
허나 그런 모습이 도리어 의종의 호기심을 사는 것조차 모르는데.


<작가 소개>

- 박정희(불유체)

현재 피우리넷에서 활동 중.

출간작 : 플러스, 업타운 걸 (눈과 마음), 그녀를 겨냥하라 (피우리넷 전자책)
최근 연재작 : 열혈왕후, 한여름 밤의 꿈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