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너의 죄를 사하노라
글작가 / 한처음

너의 죄를 사하노라-한처음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5.20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      
 

“이거 벗겨.” 하얀 종아리가 드러나자 카일은 고개를 숙였다. “키스 해.” 카일은 에덜린의 발등 위에 조심스레 입을 맞췄다. “넌 내가 시키는 건 뭐든지 할 거지?” “예, 아가씨. 뭐든 할 게요. 저를 버리지 않으면요.” 퇴폐 소설 속에 빙의했다. 최고의 귀족에서 노예로 추락하는 에덜린으로. 부족함 없는 영애인 에덜린은 노예 소년인 카일에게 흥미를 갖게 되지만 카일은 버려지고 세월이 흐른다. 반역죄로 노예가 된 에덜린 앞에 그녀의 주인이 된 카일이 나타났다. “카일 공, 죄인을 어떻게 하실 겁니까?” “죄인은 단두대로 보낸다.” 느낌이 와, 느낌이. 이번 생도 망했다는 느낌이…….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