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막내는 편한 거 아니었나요?
글작가 / 알테

막내는 편한 거 아니었나요?-알테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도서출판 청어람
전체관람가
2022.04.08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5권6권    
 

장녀로 태어나 가족들의 뒷바라지로 한평생 고달픈 삶을 살아온 그녀.
이계의 신 카리스의 제안을 받아들여 성녀로서의 임무를 끝마치고 세상의 멸망을 막게 된다.

신은 그녀의 희생에 대한 대가로 새로운 생을 살 기회를 준다. 그녀는 넉넉한 집안의 사랑받는 막내딸로 태어나고 싶다는 소원을 비는데…….

신에게 빈 소원대로 백작가의 막내딸로 태어난 그녀는 부모님과 세 언니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게 된다.

어딘가 조금 특이한 부모님과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세 언니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과연 그녀는 한시도 숨 돌릴 틈 없는 이곳에서 완벽하게 적응해 나갈 수 있을 것인가?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