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존마
글작가 / 청순별랑

존마-청순별랑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22.08.19 | 완결
10.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1,1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살기 위해 썼던 마법으로 마녀가 되어 버린 미히셴.
그리고 마녀이기에 쫓기는 삶.

지난 스무 해 동안 끈질기게 쫓기는 삶에
그녀는 지쳐 있었고, 이제는 끝을 내고 싶은 마음뿐이었는데.

그런 그녀 앞에 네오칼레라는 우여곡절을 나름대로 겪은
한 남자가 황당한 일과 함께 나타나면서,
삶을 끝내고만 싶었던 미히셴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 주기 시작한다.

“그 위로 올라가도 돼요?”
“왜요?”
“이번엔 달달한 이야기를 해 보려고요.”
“올라와요.”
“.......”
“왜 거기에 손을 올려요?”
“음, 이러면 혀가 부드러워져서 말이 더 잘 나올 것 같아서요.”
“어딜 만져요?”
“이제 본격적으로 달콤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해서....”
“해 봐요.


* <나부 샤안>과 연작입니다.


<작가 소개>

- 청순별랑

맑고 순수하며 조금은 특별하기를 꿈꾸는 별 하나
나부 샤안-청순별랑

나부 샤안

청순별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