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푸른 바다의 노래
글작가 / 정지원

푸른 바다의 노래-정지원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4,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04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새하얀 머리카락과 붉은 눈을 갖고 태어난, 바이에른의 제 1황자 셰인. 유니콘의 저주라는 말에 걸맞게 점점 미쳐가는 셰인에게 바이에른의 북쪽 끝 - 비샤트란이 영지로 내려진다. 유폐도 모자라 쫓겨나간다. 북해의 찬 기운이 일년 내내 감도는, 물고기 꼬리를 지닌 바다 마녀의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는 곳으로. 그리고 그곳에서 셰인은 그녀를 보았다. 거부 당하고 배척 당한, 그와 같은 상처를 지닌 외로운 로렐. 하지만 차가웠던 그녀의 마음을 설레게 한 건…… 셰인이 아니었다. <작가 소개> - 정지원. "여름의 끝", "푸른 바다의 노래", "봄바람" 등을 출간. "깊은 밤을 날아서"로 2004년 신영 사이버문학상을 받았고 2005년 "인연"으로 북박스 장르문학상 로맨스 부문 가작을 받았다. 최근에는 "길들여지다", "민들레 한 송이", 판타지 로맨스인 "초혼사"를 출간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