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보헤미아 스캔들
글작가 / 유제인

보헤미아 스캔들-유제인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환상미디어
전체관람가
2011.12.16 | 완결
8.1/10
(참여 :15명)
리뷰 [1]
태그 [0]
 이용요금 2,8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촉촉하게 젖어 있군.”


그곳을 어루만지며 그가 들뜬 음성으로 속삭이듯 말해 눈을 질끈 감아버렸다.

그 손길에 그만 참을 수 없도록 욕정이 와락 치솟아 차마 견딜 수가 없었다.

단숨에 깊게 안으로 밀고 들어온 남자가 만족의 신음을 토해낸 순간

그녀는 격렬하게 찾아온 짜릿한 절정에 그의 어깨에 손톱을 세우고 말았다.

‘아, 안 돼!.’

다시 힘껏 밀고 들어온 순간 아찔한 감각에 전신을 덮쳤다.

비명을 질렀지만 이내 그것은 흐느낌으로 변해갔다.

너무 심하게 느끼자 울음이 났다.

“내가 말했지. 내 밑에서 울며 몸부림치게 될 거라고.”

그러자 그가 다시 그녀의 위로 올라와 그대로 몸을 들이밀었다.

놀란 그녀의 눈을 응시하며 다시 한 번 보란 듯이 깊게 몸을 쳐올린 그는

비명을 삼키는 그녀의 귓가에 잔인하게 속삭였다.

“이제 밤새도록 실컷 울어봐.”



<작가 소개>

유제인/

무라사키시키부와 제인 오스틴을 사랑하는 여자.

전쟁과 대량 학살, 쇼비니즘, 환경오염에도 불구하고

인류가 스스로에게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유일한 근거는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대책 없는 로맨티스트.
Biondetta, 추억에 관한 치명적 진실-유제인

Biondetta,..

유제인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