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듀얼
글작가 / 월하

듀얼-월하

공포/추리소설 > 판타지소설
다옴북스
전체관람가
2021.10.27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5,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판사, 검사, 변호사가 줄줄이 살해당한다. 17년 전, 2004년 민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과 연관된 것이 이들의 공통점. 사건을 맡게 된 설마리 팀장은 과거의 가해자들이 피해자가 된 현실이 달갑지 않다. 오히려 그들을 단죄하고 있는 범인을 그냥 놔두고 싶을 정도다. 그녀에겐 17년 전의 그 소녀처럼 어둡고 처참한 과거가 있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사건 해결을 위해 나서게 되는데... 완전 범죄에 가까운 현장에 범인이 남긴 단서는 단 하나, 살해된 이들의 입에 투명 테이프를 붙이고 `JUDGE`라고 써놓은 것뿐. 범인의 목적은 과연...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