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세트) 완벽한, 살인    
글작가 / 월하

(세트) 완벽한, 살인-월하

판타지소설
다옴북스
전체관람가
2019.11.19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7,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306호 살인사건 이후 부산 서부지방법원에 검찰 조사관으로 파견근무를 다녀와 출근한 첫날, 콘크리트에 속에 묻혀 있던 백골 사체가 종근과 혜란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영원히 드러나지 않을 것 같았던 콘크리트 속 사체가 진실을 드러내면서 연이어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들며 이어지던 살인사건은 종근과 혜란의 팀에 새롭게 배속받은 신입 형사들의 활약으로 점점 실체를 드러내지만, 살인사건이 꼬리를 물수록 사건의 실체는 점점 더 멀어져간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