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황후는 대공에게 청혼합니다 (외전)
글작가 / 둥이윤하

황후는 대공에게 청혼합니다 (외전)-둥이윤하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앰버
전체관람가
2022.11.27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손톱만한 신력으로 4개월짜리 황후가 되었다.
그림자 황후라 불리는 엘리샤를 생전 처음 지켜준 사람… 그녀를 지켜주던 사람이 죽었다.
엘리샤 대신 제 심장을 내준 그를 간절하게 살리고 싶었다.

“제 목숨 대신……대공을 살려 주세요. 제발!”

목숨이 끊어지는 순간 여신에게 간절히 빌었다.

* * *


6개월 전으로 회귀한 순간, 웬일인지 없던 신력이 폭발해 있었다.

마차 사고 후 눈을 뜻 엘리샤가 저를 안고 있는 단단한 곳을 손가락 끝으로 찔러도 보고 꼬집으며 더듬었다.

“윽… 저기… 영애, 잠시만요. 이러지 마십시오. 곤란합니다.”

슬쩍 눈을 뜨자 꿈에도 그리는 사람의 품에 안겨 있었다.

“찾아온 건 자유지만, 나가는 건 내 허락 없이는 안 됩니다.”
“…….”

제프리 해밀턴 대공, 큰 고목처럼 보이는 굳건한 그가.
나갈 생각도 없는 엘리샤는 그의 말에 미친 듯이 고개를 끄덕였다.

솟구치는 신력으로 사람의 접근을 막자 황제의 눈빛이 이상해졌다.
동생만을 위하던 황제의 집착이 따라오고, 신성국 교황까지 여기에 합세했다.

그들의 접근을 튕겨버릴 보호막도 만들어 능력을 키우고 지킬 방법을 찾았다.
모든 것이 완벽했다. 남은 건…….

“난 이미 책임질 사람이 있으니. 대공! 내 청혼을 받아주세요.”

귀족 대회의날, 모든 귀족 앞에서 엘리샤는 대공에게 약혼반지를 내밀었다.

정적이 내려앉은 공간, 저를 지켰던 사람을 운명으로 옭아매 곁에 있기로 선택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